연합뉴스

서울TV

‘지속가능한 딴따라’를 꿈꾸는 뮤지션 장기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명 ‘촉수춤’이라 불리는 춤을 추며 독특한 음악을 연주하는 한 인디밴드가 UCC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바로 6인조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 그 주인공이다.

정중엽(베이스 코러스), 이민기(기타 코러스), 김현호(드럼 퍼커션 코러스), 장기하(보컬), 미미 시스터즈 등으로 이루어진 ‘장기하와 얼굴들’은 최근 ‘달이 차오른다, 가자’. ‘싸구려 커피’ 등 중독성 짙은 음악들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대표곡이라 할 수 있는 ‘달이 차오른다, 가자’는 패러디 동영상이 등장할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무엇보다도 네티즌들의 눈길을 끄는 것은 ‘촉수춤’이라 불리는 흐느적거리는 듯한 안무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한’ 보컬 장기하(26)씨의 표정이다.

네티즌들이 붙여준 이름인 ‘촉수춤’은 ‘장기하와 얼굴들’에서 코러스와 안무를 맡고 있는 ‘미미 시스터즈’와 장씨의 합작으로 만들어졌다. 장씨는 “‘어떻게 하면 가사를 더욱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한 끝에 이런 안무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그의 안무 뿐 아니라 마치 개그를 하는 듯한 무표정에 더욱 열광한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많은 네티즌들은 ‘코믹춤’처럼 재미있게 봐주시지만, 웃기려고 만든 안무는 아니에요. 멤버들도 별로 재미있어 하지 않아요.”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저희 안무가 웃기려고 만든 것은 아니지만 사실 웃겨도 상관없다고 생각해요. 웃긴 일도 별로 없는 요즘 세상에 한 분이라도 더 웃을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요?”

네티즌들에게서 ‘의도하지 않았던’ 웃음과 관심을 이끌어낸 소감은 어떨까.

“이렇게 뜨겁게 반응해주시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어요. 하지만 패러디 영상이나 재미있는 댓글들을 보고 있으면 일종의 ‘놀이문화’가 생긴 것 같아서 흥미롭기도 해요. 놀이문화는 종류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생각하거든요. 새로운 놀이문화도 만들고 동시에 음악도 알릴 수 있게 돼서 기뻐요.”

‘달이 차오른다, 가자’가 독특한 안무로 인기를 끌었다면 싱글 1집 타이틀곡 ‘싸구려 커피’는 ‘장판이 나인지, 내가 장판인지 모를 정도로 누워 있다가 담배꽁초가 버려진 캔 콜라를 마셨다’등 지극히 현실적인 가사가 돋보인다.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듯한 ‘친생활적’가사는 대부분 그의 경험에서 나왔다. ‘콜라를 마셨을 때 담배꽁초가 들어있었다.’는 내용의 가사도 실제 그의 경험에서 나온 것이다.

“제 생활 속에서 나온 가사들이 대부분이예요. 일상생활 자체가 음악의 소재라고 할 수 있죠.”

인디밴드계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온 그는 현재 ‘수공업 소형음반’이라는 형식으로 앨범을 만들고 있다.

‘수공업 소형음반’이란 음악을 하고 싶지만 초기 자본이 없는 뮤지션들을 위한 제작 방식으로 ‘장기하와 얼굴들’ 싱글 1집 또한 소속사 식구의 원룸에서 홈레코딩을 하고 사무실에서 직접 CD를 굽고 포장하는 방식을 거쳐 제작됐다.

“음악을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만들어진 방식입니다. 음반을 내려면 최소한의 자본이 필요하지만 이 방식을 취하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뮤지션들도 음반을 낼 수 있거든요. ‘빚더미에 올라앉지 않고도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수공업 소형음반’의 가장 큰 장점이에요.”

그가 ‘수공업 소형음반’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꿈은 ‘지속가능한 딴따라’다. 경제적인 여건을 떠나 원한다면 언제까지나 ‘딴따라’로 살며 꿈을 이룰 수 있기를 소망하는 뜻에서 만든 말이다.

뮤지션 배철수를 동경해 언젠가는 배철수처럼 라디오 DJ를 해보고 싶다는 그는 자신의 음악을 ‘좋은 대중가요’라고 표현했다.

“순수 예술을 추구하거나 그저 상품이기만 한 음악보다는 누구나 듣고 따라 부를 수 있는 대중가요를 하고 싶어요.”

싱글 1집 ‘싸구려 커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장기하와 얼굴들’은 내년 2월 정규 음반을 낼 예정이다. ‘좋은 대중가요’를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그의 신보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김상인VJ bowwow@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