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로쎄앙 화장품 5개 제품 판매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석면이 함유된 탈크를 사용한 화장품업체 명단이 공개됐다. 그러나 ‘석면 탈크’를 공급받은 제약업체 140여곳과 의료기기업체 180곳의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6일 덕산약품공업으로부터 ‘석면 탈크’를 공급받은 화장품업체와 원료 제조·수입업체를 공개했다. 화장품업체는 ㈜로쎄앙 1곳, 원료제조수입업체는 ㈜국전약품, ㈜그린제약, 대흥약품, ㈜영우켐텍, 화원약품, 화일약품㈜ 등 7곳이다. 이에 따라 식약청은 ㈜로쎄앙의 화장품 로쎄앙 휘니스 훼이스 파우더, 로쎄앙 더블 쉐이딩 콤팩트 10호와 20호, 로쎄앙 퍼펙션 메이크업 베이스, 로쎄앙 퍼펙션 훼이스 칼라 등 5가지의 유통과 판매를 금지시키고 회수토록 했다.

덕산약품의 석면탈크 원료는 화장품 1곳, 제약회사 140여곳, 의료기기회사 및 병의원 180여곳 등 300여곳으로 팔려나갔다. 의료기기회사 및 병의원으로 공급된 탈크는 수술용 장갑 등에 쓰였다. 화장품의 경우 탈크가 많게는 60% 함유돼 있으며 의약품은 1~6% 함유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청은 원료 유통 경로를 추적해 국내 52개 원료제조수입업체 중 폐업하거나 재고가 없는 15개 업체를 제외한 37개 업체를 조사했다. 그 결과 7개 업체가 공급하는 탈크에서 석면이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이 업체들은 덕산약품공업에서 탈크를 공급받은 중간도매상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식약청은 원료공급처만 조사했을 뿐 완제품은 조사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식약청 의약품안전정책과 유무영 과장은 “완제품을 조사할 경우 석면 함량이 극히 적어 검출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원료 공급처를 추가 조사해 석면 탈크를 사용한 제품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 “독성학회에 문의한 결과 석면 탈크가 들어간 의약품의 독성에 대해서 학계에서 정해진 것이 없다는 답변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소량이라도 신체로 들어가는 석면은 위험하다고 밝혔다. 한양대병원 산업의학과 송재철 교수는 “석면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폐로 들어갈 수 있다.”면서 “석면은 주로 가루를 흡입하는 방식으로 신체에 들어가지만 먹는 알약이라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탈크는 일부 알약의 표면 처리에 사용되고 있다.

‘석면 화장품’을 제조한 것으로 드러난 로쎄앙은 발표 후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회사는 2007년 10억여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에서 이미 불거진 탈크의 독성 문제에 대해 국내 업체들과 당국이 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다시 제기됐다. 한국존슨앤드존슨 관계자는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탈크에 석면이 포함될 수 있음을 알았다.”면서 “미국이나 유럽에 금지 규정이 있는 만큼 문제점을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 서울신문 홍희경 이민영기자 min@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