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PR와이즈뉴스와이어

서울TV

봉하마을 임시 분향소 조문 잇따라…일부에선 몸싸움도


경남 김해 봉하마을 회관 입구에 23일 오전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임시 분향소가 마련된 뒤 오후 8시 40분부터 유족들의 분향을 시작으로 정치인과 일반인의 조문이 시작됐다.

근호씨와 정연씨 부부가 제일 먼저 분향한 다음 한명숙 전 총리,정세균 민주당 대표에 이어 김두관 전 행정자치부 장관,민주당 천정배 의원,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 등 참여정부 각료들이 잇달아 잔을 올리고 향을 피웠다.

분향이 시작되자 마을회관 앞에 모인 조문객들은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

노사모 회원들은 임시분향소 앞에서 촛불을 밝히고 노 전 대통령의 생전 국정 운영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며 서거를 애도했다.

 

글 /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관련영상]

유서 “화장해라.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충격과 비탄속 노 전대통령 시신 봉하마을에

경찰, 盧 추모집회 봉쇄…시청역 ‘충돌’

’부엉이 바위’ 어떤 곳이길래

서울도 노 전대통령 추모 열기…‘촛불’ 켜졌다

2009-05-23

익사한 40대女시신…몸속 상처가 말해준 반전

2012년 7월 28일 오후 8시쯤 강원도 홍천군 서석면 수하리 응달말교 상류 홍천강에서 40대 여성이 물에 빠져 숨졌다. 현장에는 남편이 함께 있었다. 남편은 “아내가 다슬기를 잡다가 익사했다”고 경찰에 말했다. 하지만 이는 거짓이었다.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재…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