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의 새로운 기능, 저널리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도가니>와, <부러진 화살>은 개봉과 함께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두 영화의 공통점은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는 점입니다.

과거에 문제 되었지만, 이처럼 의문이 남아 있은 사건을 재조명한 작품들을 ‘무비 저널리즘’이라고 합니다.

최근 개봉한 영화 <두 개의 문>은 지난 2009년 1월,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 1명의 목숨을 앗아간 용산참사를 경찰특공대의 시선으로 그린 다큐멘터리입니다.

시대적 흐름에 힘입어, 개봉 8일 만에 독립영화 흥행선인 1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지난해부터 대중성이 높아지고 있는 ‘무비 저널리즘'은, 권력에 대한 불신이 흥행의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영화 <도가니>의 경우, 개봉 후 사건이 다시 수면 위로 오르면서, 장애인 성폭력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도가니 법’이 만들어졌고, 영화 속 실제 인물인 인화학교 전 행정실장에 대해 검찰이 7년을 구형하는 결과를 이끌어내기도 했습니다.

20년 전 <낮은 목소리>를 통해, 종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스크린으로 옮겨와 사회적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변영주 감독처럼, TV 대신 스크린을 통해 진실을 전달하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사건을 정확하게 알고자 하는 사람들이 ‘미디어에 보내는 경고’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