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자 뺨 때린 ‘축구의 신’ 마라도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54)가 취재 중인 기자의 뱜을 때려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시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국립극장에서 가족과 함께 어린이 공연을 관람한 후 돌아가는 마라도나가 차를 막고 질문하는 기자의 뺨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10일 미국 허핑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영상에는 공연이 끝난 후 차 안에서 인터뷰 중인 마라도나의 모습이 보인다. 차 안에는 마라도나의 연인 베로니카 오헤다(36)와 마라도나 무릎에 앉아 있는 아들 디에고 페르난도(3)의 모습도 담겨 있다.

많은 취재진에게 둘러싸여 질문을 받는 마라도나가 “오늘은 내 아들에게 (공연)선물을 한 날이며 내 아들과 함께 지내는 첫 하루”라며 지나친 취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다. 이어 그는 “나는 지금 축구를 하지 않는다. 도대체 왜 이러는 거냐”라고 화를 내며 창문을 올린다. 하지만 마라도나의 차를 둘러싼 취재진들은 물러나지 않는다.



잠시 후, 화가 난 표정의 마라도나가 욕설하며 차에서 내린다. 한 남성 기자에게로 다가간 마라도나는 “왜 내 여자를 귀찮게 하느냐? 내가 널 귀찮게 한 적이 있느냐?”고 말한 뒤, 기자의 뺨을 거세게 때리며 영상은 끝난다.

마라도나가 기자의 뺨을 때린 이유는 해당 기자가 조수석에 앉아 있던 마라도나의 연인 오헤다에게 마이크를 들이대며 집요하게 질문을 해댄 것 때문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라도나의 기자 폭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5월 부에노스아이레스 공항으로 입국해 고속도로를 가던 중 차에서 내려 뒤쫓아오던 취재진들을 향해 돌을 던지고 사진기자의 다리를 걷어차는 폭행을 한 바 있다.

사진·영상= CristianL14 / Daniel Enciso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