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도서 늦은 밤거리 젊은 여성 성추행 장면 포착

입력 : 2017-01-05 18:17 | 수정 : 2017-01-05 18: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젊은 여성을 성추행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일 새벽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주 벵갈루루의 한 도로에서 늦은 밤 홀로 골목을 지나는 여성이 정체불명의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CCTV에 포착된 영상에는 오전 2시 30분경 젊은 여성이 귀가하기 위해 골목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담겨 있다. 곧이어 여성을 따라 오토바이 한 대가 골목으로 진입한다.

스쿠터에서 하차한 남성이 해당 여성을 끌어안으며 강제로 입을 맞추며 성추행한다. 여성이 거칠게 반항하기 시작하자 남성은 여성을 스쿠터에 타 있는 친구에게 끌고 가 여성을 겁탈하려 한다. 소리를 지르며 저항하는 여성을 남성은 땅에 패대기친 뒤 스쿠터를 타고 달아난다.

이날 벵갈루루 중심 도로에선 새해맞이를 위해 6만여 명의 인파가 모인 가운데 여성을 상대로 한 무차별적 성폭력이 대거 발생했다. 당시 도로엔 1600여 명의 경찰이 배치됐지만 밤거리를 걸어가는 성폭행 하거나 납치를 시도하는 등 여성들을 상대로 한 사건 사고가 끊이질 않았다.



카르나타카주 G. 파르메슈와라 내무장관은 “새해맞이 대규모 행사에서 여성들이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여성들이 서양인처럼 옷을 입고 다녀서 일어난 일”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인도 국가여성위원회 랄리타 쿠마라망갈람 의장은 “인도 남성들은 서양 옷을 입은 여성만 보면 자제심을 잃어버리느냐?”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주 장관의 사퇴와 사과를 요구했다.

인도 유명배우인 아미르 칸도 “벵갈루루에서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은 매우 불행한 일이며 우리나라에서 그런 일이 발생한 것을 매우 슬프게 생각한다”면서 “우리와 주 정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지속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간 대국’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인도에서는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3만 4천여 건이 넘는 강간 사건이 발생했으며 피해자 대부분은 성폭행 신고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벵갈루루 경찰 측은 “경찰은 무차별적 성폭력에 대한 확실한 증거들을 갖고 있으며 이번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라며 “범죄 혐의자들을 잡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 Hot Cloud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