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다룬 ‘재심’ 메인 예고편

입력 : 2017-01-12 14:02 | 수정 : 2017-01-12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재심’ 메인 예고편의 한 장면. [오퍼스픽쳐스 제공]

2000년 전북 익산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 ‘재심’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재심’은 변호사 ‘준영’과 누명을 쓰고 10년을 교도소에서 보낸 ‘현우’가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드라마다. 이 작품의 모티브는 2013년과 2015년에 걸쳐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방영된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주연배우 정우와 강하늘의 진심이 담긴 열연이 시선을 모은다. 정우는 돈 없고 배경 없는 변호사 ‘준영’ 역으로, 강하늘은 억울한 누명을 쓰고 10년을 교도소에서 보내야 했던 청년 ‘현우’ 역으로 분했다.

‘준영’과 ‘현우’ 두 사람은 각각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서로를 만난다. 명성을 얻기 위해 사건에 접근 했던 ‘준영’은 점차 ‘현우’의 억울한 사연에 공감하면서 그의 잃어버린 10년을 되돌리기 위해 뜨거운 사투를 벌이게 된다.

‘과연 1분 40초 동안 범행이 가능할까?’라는 대사와 함께 10년 전 사건을 재구성하는 장면은 이후 발생할 사건과 해결 과정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재심, 이거 한 번 밖에 기회가 없어”, “법으로 뭘 할 수 있는데?”라는 대사는 두 사람의 간절함과 꼭 이겨야 하는 이유를 보여준다. 끝으로 ‘다시 진실을 찾아야만 한다’는 문구는 영화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간결하게 던지며 결말을 기대케 한다.

정우와 강하늘, 김해숙, 이동휘, 이경영, 한재영 등이 열연한 ‘재심’은 삼성전자 반도체 산재 피해자 사건을 영화로 만든 ‘또 하나의 약속’ 김태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2월 중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