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홧김에…” 부산 소녀상 현수막 훼손한 40대 남성

입력 : 2017-01-12 14:11 | 수정 : 2017-01-12 14: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모씨(42)가 소녀상 현수막을 훼손 후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제공=부산 동부경찰서]

지난 6일 새벽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훼손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특수손괴 혐의로 이모씨(42)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설치된 현수막 4개를 흉기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해 도로 폐쇄회로(CC)TV를 추가 확보하고, 지난 10일 이씨가 자택에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한 경찰은 11일 오전 출근하던 이씨를 긴급 체포했다.

이씨는 경찰에서 “영사관 앞 소녀상을 설치하려는 시민단체 때문에 조용했던 동네가 시끄럽고 도로에 차도 막혀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씨의 집과 일본영사관은 불과 500여미터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가 조사 후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