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걸그룹으로 살아간다는 것…칠학년일반 ‘나를 기억해주세요’

입력 : 2017-01-12 18:24 | 수정 : 2017-01-12 18:3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그룹 칠학년일반 [사진제공=다른별엔터테인먼트]

어느덧 3년차 걸그룹인 ‘칠학년일반’(백세희, 강민주, 신이랑, 권소정, 한빛나, 유화, 고은실). 그러나 칠학년일반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2015년 11월 미니앨범 ‘believe’ 활동 이후 모든 국내활동을 접고 일본 활동에만 전념해왔던 탓도 있겠지만, 포화 상태인 국내 걸그룹 시장에서 소규모 연예기획사의 걸그룹으로서 얼굴을 알리는 것은 좀처럼 어려운 일이기 때문.

해체설까지 나오는 상황에 칠학년일반이 12일 발라드곡을 들고 컴백 소식을 알렸다. 타이틀곡은 ‘나를 기억해주세요’다. 이 곡은 묵묵히 3년간 활동한 칠학년일반의 아픔과 바람을 담은 곡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슬픈 노랫말과 피아노 하나로 이루어진 진정성 있는 발라드곡으로 이번 노래엔 한층 더 성숙해진 멤버들의 가창력을 엿볼 수 있다.



이날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데뷔부터 현재까지 칠학년일반의 국내외 활동을 담아낸 히스토리적 성격의 영상으로, 그간 칠학년일반이 걸어온 길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