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혀 끄집어내 기절한 골키퍼 살려낸 축구 선수

입력 : 2017-03-01 15:33 | 수정 : 2017-03-04 11: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경기 도중 기절한 상대팀 골키퍼를 빠른 응급조치로 살려낸 축구 선수가 화제에 올랐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날 체코 프로축구 보헤미안스1905의 골키퍼 마틴 베르코베츠(28)는 전반 28분경 페널티 지역 안쪽으로 날아온 공을 펀칭하려고 점프하다 공을 따라 달려오던 같은 팀 수비수와 충돌하며 그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황한 동료선수들이 어찌할 바를 몰라 아등바등하던 바로 그때 상대팀 슬로바츠코의 공격수 프란시스 코네(26·코트디부아르)가 달려왔다. 코네는 쓰러진 베르코베츠의 입속에 손가락을 넣어 기도를 막고 있던 혀를 끄집어 내는 한편 전신 마사지를 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다. 코네의 발 빠른 대응 덕분에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간 베르코베츠는 의식을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코베츠는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코네에게 정말로 감사하다”는 글을 올려 감사를 표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