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어 찢어 죽이는 거미게 떼 포착

입력 : 2017-03-03 15:35 | 수정 : 2017-03-04 09: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옥이 있다면 이런 모습일까?

세계에서 가장 큰 절지동물이자 갑각류인 거미게(키다리게)가 떼로 달려들어 문어를 갈기갈기 찢어 죽이는 충격적인 순간이 포착됐다.

수십 마리의 거미게들이 비교적 몸집이 작은 문어의 몸과 다리를 붙잡아 잔인하게 찢어 죽이는 모습을 담은 이 영상은 한 스쿠버 다이버가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필립 만에서 최근 촬영한 것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보통 거미게는 매년 5월과 7월 사이 필립만으로 이동하는데 올해는 다소 이른 2월에 많은 수의 거미게가 필립만으로 이동했다. 이 시기에는 거미게의 먹잇감인 문어가 많지 않은 시기다.

영상을 촬영한 스쿠버 다이버 치하루 시모와다는 “스쿠버 다이빙 10년 경력에 이같은 광경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Storyful 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