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팔 다친 군인이 전투화 끈을 묶어달라고 한다면?

입력 : 2017-05-02 11:07 | 수정 : 2017-05-02 1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딩고 유튜브 채널 캡처

“제가 팔을 다쳐서 그런데 전투화 끈 한 번만 묶어 주실 수 있나요?”

한 군인의 부탁을 들은 시민들은 그의 전투화 끈을 묶어줄 뿐만 아니라 복잡한 마음마저 따뜻하게 매듭지어 줬다.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딩고는 ‘팔 다친 군인이 신발끈을 묶어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제목의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팔을 다친 군인이 버스 대기실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전투화 끈을 묶어달라고 부탁한다. 그러자 사람들은 군인의 전투화 끈을 묶어주기 위해 그의 앞에 쪼그리고 앉는다. 처음 전투화 끈을 매 본다는 중년의 여성도 버스 기사도 같은 모습이다.

그리고 이들은 안쓰러운 마음에 위로와 용기의 말을 건넨다. 한 중년의 남성은 “몸조심해야지, 이렇게 다치고 그러면 큰일 난다. 이 정도라 다행”이라며 “몸조심하라고. 우리 아들 생각나서…”라며 군인의 어깨를 토닥였다.

해당 영상은 공개 후, 현재(2일, 오전 11시 기준) 조회수 14만 7803회, 댓글 151개가 달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는 내내 미소를 머금게 된다. 모두 힘내시길…”, “아직 세상은 정말 따뜻한 듯. 영상을 시청하는 내내 울컥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