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쓰레기로 버린 빈 페트병이 위험한 이유?

입력 : 2017-05-30 09:22 | 수정 : 2017-05-30 0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이 쓰레기로 버린 빈 페트병 때문에 시름하는 뱀의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인도 고아(Goa) 지역 카브 마을에서 플라스틱 병을 삼킨 코브라가 힘겹게 병을 게워내는 영상을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영상에는 고통스러워하는 코브라와 그의 곁을 지키는 야생동물 구조대원 고타마 바갓(Goutham Bhagat)과 이를 지켜보는 마을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페트병을 삼킨 코브라. 딱딱한 페트병을 소화시키기 어려운 듯 코브라는 몸속의 병을 역류시키며 괴로워한다. 결국 코브라는 큰 입을 벌린 채 목을 들어 올려 스스로 페트병을 게워낸다.

고타마 바갓(Goutham Bhagat)은 “뱃속이 부풀어 오른 뱀을 보았을 때, 난 코브라가 소화시킬 수 없는 큰 무언가를 삼켰다고 생각했다”면서 “그것이 빈 음료수 페트병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페트병을 삼킨 코브라를 직접 본 카브 마을 사람들은 “뱀이 왜 페트병을 먹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코브라가 페트병을 작은 동물로 착각해 삼킨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인간이 무심코 버린 플라스틱 페트병이 자연 상태에서 분해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최소 100년이며 전 세계에서 한 해 생산되는 플라스틱의 양은 약 2억 8천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Prudent Media Goa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