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달리기 시합에서 방심하면 안 되는 이유

입력 : 2017-06-13 17:23 | 수정 : 2017-06-13 17: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프로야구(NBA) 경기 도중 열린 달리기 이벤트에서 우스꽝스러운 장면이 나왔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뉴욕 메츠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 도중에는 홈구장인 선트러스트 파크의 전통 중에 하나인 ‘더 프리즈’(The Freeze)라는 이벤트가 열렸다. 이 이벤트는 청록색 수트를 입은 애틀랜타의 마스코트가 먼저 뛰기 시작한 야구 팬을 따라잡는 경기다.



당시 영상을 보면 60여미터를 먼저 달려간 야구 팬이 부리나케 달려가다 승리를 예감하고 기뻐하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한참 뒤에 출발한 마스코트는 어마어마한 속도로 야구 팬을 쫓아가더니 이내 추월하는 데 성공한다. 당황한 야구 팬은 경기장에 그대로 고꾸라지고, 결국 승리는 마스코트에게 돌아간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마스코트가 정말 빠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화제몰이 중이다.

사진·영상=MLB/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