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좋아하지 않을 걸 알지만” 티아라, 눈물의 쇼케이스 (종합)

입력 : 2017-06-15 18:19 | 수정 : 2017-06-15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티아라는 14일 열린 새 미니앨범 쇼케이스에서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어쩌면 이번이 마지막일지도 모른다. 멤버 4명으로 컴백한 그룹 티아라의 얘기다.

티아라는 2012년 멤버 화영의 왕따 사건이 불거지면서 부정적인 여론에 시달려왔다. 게다가 지난달에는 멤버 소연과 보람이 계약 기간 만료로 탈퇴하면서 해체설까지 돌았다. 하지만 남은 티아라 멤버들(효민, 은정, 지연, 큐리)은 꿋꿋이 4인조로 컴백해 팬들 앞에 섰다.

이에 대해 티아라는 “일단 변화가 있기는 하지만 무대 위에서 춤과 노래에 집중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건 변화가 없다”며 “(컴백을) 준비하던 도중에 이렇게 돼 아쉽다. 계약이 만료됐고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각자의 선택에 달린 문제인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화영과의 왕따 사건이 불거진 후 이와 관련된 언급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은정은 “많이들 그걸 항상 말씀하시더라. 우리 입장에선 많이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 아마 와 닿지 않으셔서 지금까지도 왜 이야기를 하지 않느냐고 이야기를 하시는 것 같다”며 “그러나 지금 이야기하기에는 시간이 많이 흘러서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어서 더 말을 아끼게 된다”고 말했다.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티아라 멤버들에게 있어 그룹 ‘티아라’의 의미는 남달랐다.

큐리는 “힘든 일도 많았고, 지금도 함께 있는 것이 힘들지만 놓고 싶지 않은 마음이 더 컸기에 버틸 수 있었다. 시간이 흐르고 변화하는 과정에서 인생을 배우기도 했다. 그래서 티아라에 대한 애착이 크다. 앞으로도 티아라를 놓고 싶다는 마음은 없다”고 했다.

은정은 “거의 20대를 티아라로 보냈다. 어떤 일이 있었다고 해도 저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이라며 “힘들고 어려운 것보다는 받은 게 크고 감사한 마음이 있어서 어느 하나 버릴 것 없고,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라고 전했다.
 
지연은 “저희가 힘들었던 걸 더 많이 기억해주시는 것 같다. 저희는 그만큼 큰 사랑을 받았고 정말 많이 배웠다”라고 담담히 이야기했으나, 효민이 “제 청춘의 전부였다.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시기였다”고 말하며 울먹거리자 눈물을 쏟았다.

그러자 은정은 “안 좋아하실 것도 알고,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없을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무대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하지만 저희를 기다리는 팬들을 생각하면서 하나가 되고 있으니 그 모습과 마음을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티아라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내 이름은’을 포함해 7곡을 무대에서 소화했다. 그만큼 티아라에게 이번 활동은 소중하고, 간절하다. 4인조로 돌아온 티아라는 오는 12월까지 MBK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연장한 상황. 이제 티아라는 해체냐 새로운 도약이냐 갈림길에 서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