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흉기 든 남성 ‘포옹’으로 제압한 태국 경찰관

입력 : 2017-07-04 16:00 | 수정 : 2017-07-04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흉기를 든 남성과 경찰관 아니루뜨. 페이스북.

흉기를 들고 파출소에 들어온 남성을 제압하는 대신 따뜻한 포옹을 건넨 태국의 경찰관이 화제다.

지난달 20일(현지시간) 태국 타이비자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방콕의 한 파출소에는 흉기를 든 40대 남성이 들어왔다. 남성을 발견한 경찰관 아니루뜨는 그를 권총으로 제압하는 대신 책상에 걸터앉아 대화를 시도했다.

당시 CCTV에는 무언가 대화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잠시 후 남성은 경찰관에게 흉기를 순순히 건넸다. 경찰관은 흉기를 멀리 집어던지고는 남성을 따뜻하게 안아줬다.



아니루뜨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음악가로 활동하던 남성은 생활고에 시달리다 최근 며칠간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보수를 받지 못했다”면서 “설상가상으로 기타까지 도둑맞아 홧김에 파출소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아니루뜨와 남성은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을까?

아니루뜨는 “내가 가지고 있는 기타를 주겠다고 했다”면서 “나가서 밥이나 한 끼 하자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