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5m 절벽서 배치기로 다이빙 한 여성, 결국은…

입력 : 2017-07-09 11:13 | 수정 : 2017-07-09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철 계곡 절벽서 함부로 다이빙하지 마세요!’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4일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 파라다이스 코브 절벽에서 한 여성이 다이빙 시도 중 배치기로 떨어져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휴가차 콜로라도 스프링스를 찾은 레이첼 두키치(Rachel Dukich)가 촬영해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영상에는 높이 25m 파라다이스 코브 절벽에서 다이빙을 하는 여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25m 절벽 위. 한 여성의 다이빙을 지켜보던 관광객들이 비명을 질렀고 절벽 에서 뛰어내린 여성이 배치기로 곧바로 수면 위로 떨어졌던 것. 수면 밖으로 나온 여성은 코 부위에서 피를 흘렸으며 큰 충격을 받아 상당히 힘든 상태였다고 레이첼은 전했다.

이름과 건강 상태가 알려지지 않은 여성은 사고 직후 응급구조 헬리콥터로 병원에 이송됐다.


전문가들은 “아무리 물이라고 해도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면 수면에 부딪힐 때의 충격이 매우 크다. 25m 절벽에서 다이빙하는 것은 13m 높이에서 땅에 떨어지는 충격과 같아 그 충격으로 대부분 정신을 잃게돼 매우 위험하다”며 “절벽 다이빙을 할 경우 수면과의 충돌 면적을 극도로 최소화해 충격을 줄여야 하며 절벽 다이빙 전문가의 지도 아래 반드시 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 Rachel Dukich Instagra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