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초 만에 양치 가능한 칫솔 개발

입력 : 2017-07-10 17:54 | 수정 : 2017-07-10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치가 귀찮은 사람들을 위해 개발됐다’

9일(현지시간) 프랑스판 허프포스트는 10초 만에 양치가 가능한 칫솔 ‘아마 브러시’(Amabrush)에 대해 보도했다.

‘아마 브러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벤처기업 ‘아마 브러시’사가 개발한 신제품으로 의치나 마우스피스 형식의 전동 칫솔이다. 이를 통째로 입에 물고 밑면의 버튼을 누르면 진동 기능이 시작되고 양치가 된다.

‘아마 브러시’사는 자사가 개발한 전동 칫솔을 사용하면 단 10초 만에 기존 칫솔로 2분 동안 양치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칫솔은 본체를 올려놓는 충전기, 전용 치약이 들어간 캡슐, 양치를 할 수 있게 해주는 브러시로 구성되어 있다. 브러시는 교체가 가능하며 일반 칫솔과 같이 3개월마다 교체해주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아마 브러시’의 가격은 약 6유로(한화 8천 원)이며 치약 리필은 1개월분이 3유로(한화 4천 원)이다. 첫 구매 시 충전 팩과 본체를 포함한 가격은 79유로(한화 10만 원)다.

현재까지 ‘아마 브러시’ 구매 예약자는 2천여 명. ‘아마 브러시’사는 제품 상용화를 위해 크라우드 펀딩사이트 ‘킥스타터’에서 모금을 진행 중이며 지금까지 목표 금액 5만 유로(한화 6천 561만 원)를 훨씬 뛰어넘는 68만 9천 유로(한화 9억 418만 원)를 모금했다. 첫 배송은 2017년 말.

사진·영상= Amabrush / TechAcut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