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신 있으면 직접 목격하라!…‘그린 인페르노’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그린 인페르노’ 메인 예고편의 한 장면.
코리아스크린 제공.

오늘날 돈만 잔뜩 들인 공포보다 훨씬 낫다(미국 호러영화 전문지 쇼크틸유드롭닷컴)는 평을 들은 영화 ‘그린 인페르노’의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일라이 로스 감독의 문제작 ‘그린 인페르노’는 무차별적 벌목과 소수부족의 위협을 막기 위해 정글로 떠난 일행이 비행기 사고 후, 한 부족에게 잡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는 열대 우림과 원시 부족의 기괴하고 섬뜩한 모습이 신선한 공포를 자아낸다. 특히 ‘자신 있으면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하라!’는 카피는 공포 수위에 대해 궁금케 한다.

실제로 ‘그린 인페르노’는 북미, 영국, 독일, 프랑스를 비롯해 전 세계 30개국 개봉 직후, 상상을 초월하는 공포 수위와 충격적인 묘사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바 있다. 제41회 도빌 아메리칸 영화제에서 스크리닝 상영 중 관객이 실제로 졸도하는 사태가 벌어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해외 매체에서는 ‘일라이 로스 감독은 모든 공포 영화감독들이 꿈꾸던 반응을 얻었다’(horrorfuel)며 극찬했고, 그 또한 자신의 SNS에 이 소식을 알리며 자축해 눈길을 끌었다.

‘호스텔’로 공포 영화 장르계의 천재로 명성을 떨치며 국내에도 적지 않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일라이 로스 감독의 ‘그린 인페르노’는 오는 7월 13일 IPTV, 디지털 케이블, 온라인,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