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빙하에 녹아든 위장 예술가 ‘리우 볼린’

입력 : 2017-07-14 14:34 | 수정 : 2017-07-14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몽클레르 제공.

몽클레르는 지난 시즌에 이어 사진작가 애니 레보비츠, 행위예술가 리우 볼린과 함께 ‘2017 F/W 광고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사라짐’의 대가, 불가능을 뛰어넘는 리우 볼린은 몽클레르를 위해 카멜레온같이 변모하는 초현실적이고도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재현했다. 그는 장엄한 북유럽의 겨울 풍경에 스며들어 그의 실루엣만을 남겼다.

▲ 사진=몽클레르 제공.
캠페인 속 아이슬란드의 풍경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한 빙산과 들쭉날쭉한 얼음 조각들로 덮여 있고, 그 속에 리우 볼린이 거의 투명한 모습으로 녹아들었다.

리우 볼린은 1973년 중국 산둥성에서 태어나 베이징 베이스로 활동하고 있고, ‘투명 인간’이라고 불리며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는 주변 환경 속에 자신을 완전히 녹여내는 그의 시그니처 스타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상징적이고 강렬한 포토그래피로 유명한 애니 레보비츠는 지난 여섯 시즌 동안 몽클레르 캠페인을 작업해오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oc.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