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1층 난간서 노는 남매 모습에 부모 ‘화들짝’

입력 : 2017-07-20 10:40 | 수정 : 2017-07-20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社會觀察 youtube
지난 18일 중국 안후이성 우후시 마탕 주거지역의 한 고층 아파트 창문 난간서 장난치는 남매의 모습이 담긴 영상

고층 아파트의 좁은 난간을 오가며 놀고 있는 어린 남매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8일 중국 안후이성 우후시 마탕 주거지역의 한 고층 아파트 창문 난간서 장난치는 남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아파트 건너편 이웃 주민이 촬영한 영상에는 아파트 11층의 좁은 난간을 오가며 놀고 있는 어린 남매의 위태로운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남매는 두 방 창문을 오가며 서로 뒤쫓는 장난과 함께 좁은 난간 위에서 포개어 자리를 바꾸는 위험한 모습을 보였다.



현지 경찰관 마정(Ma Zheng)은 “아이들이 놀고 있는 집에는 성인이 없었으며 당시 집에는 3명의 아이들이 있었다”며 “그중 두 아이가 창문 난간에서 논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부모에게 전화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들의 부모는 영상을 접한 뒤 큰 충격을 받았으며 위험한 장난을 한 자녀들을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社會觀察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