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부검실에서 펼쳐지는 충격적인 공포…‘제인 도’ 예고편

입력 : 2017-08-03 16:33 | 수정 : 2017-08-06 15: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제인 도’ 메인 예고편의 한 장면.
오퍼스픽쳐스 제공.

영화 ‘제인 도’ 예고편이 공개됐다.

극중 주인공은 대대로 부검소를 운영하는 토미와 오스틴 부자(父子)다. 어느 날, 그들은 보안관의 다급한 부탁으로 신원미상 여성 시체를 부검하게 된다. 이후 주체 못 할 공포의 늪에 빠지게 된다.

참고로 영화의 제목인 ‘제인 도’(JANE DO)는 영어권 국가에서 여자의 이름을 모르거나 비밀로 할 경우에 쓰는 가명을 뜻한다.

공개된 예고편은 어느 살인 사건 현장. 땅속에 파묻혀 있던 ‘제인 도’가 부검실에 들어오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토미와 오스틴이 그녀의 상태를 체크하면서 서스펜스와 공포가 고조된다.

특히 ‘제인 도’가 부검실에 들어올 때 발목에 채워진 작은 종은 과연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을지 궁금케 한다.

영화는 ‘부검소’라는 익숙하지 않은 폐쇄된 공간을 배경으로 시체와 함께 그곳에 갇히게 된 인물들이 느끼는 공포감을 영리하게 재현해 각종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다.

제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제49회 시체스영화제, 제43회 새턴어워즈, 제60회 런던국제영화제, 제52회 시카고국제영화제를 포함한 15개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 됐다.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도 전석 매진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남종석 프로그래머는 “특수효과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주연배우들의 공포감을 관객이 직접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며 극찬했다.

영화 ‘제인 도’는 오는 8월 말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86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