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승강기에 목줄 낀 강아지 구한 경찰관

입력 : 2017-08-25 14:35 | 수정 : 2017-08-25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경찰청 유튜브 채널 캡처

승강기 문에 목줄이 낀 강아지가 경찰관의 기지로 목숨을 건진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7일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아찔했던 순간!! 괴력을 발휘한 슈퍼 히어로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7시 20분경 경기도 안양시 소재의 한 아파트에서 112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은 안양동안경찰서 범계파출소 소속의 두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했다.

두 경찰관은 아파트 승강기를 탔고 8층에서 하차했다. 이때 승강기 앞에 애완견과 함께 서 있던 부부가 잠시 주춤하는 사이 강아지가 먼저 승강기에 올라탔다.

하지만 곧 승강기 문이 닫히면서 강아지만 위로 올라가기 시작했다. 문제는 강아지 목줄이 당겨지면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이어질 뻔한 것이다. 엘리베이터 안에 갇힌 강아지는 목줄이 죄어오자 두 발로 승강기 문을 밀며 아등바등 버텨야 했다. 5미터의 목줄이 거의 풀려 팽팽해진 순간, 갑자기 줄이 끊어지면서 강아지를 당기고 있던 목줄이 느슨해해 졌다.

이는 조금 전 8층에서 내린 경찰관 중 한 명인 김희용 경위가 애완견 견주의 사정을 알고 즉시 맨손으로 목줄을 끊었기에 가능한 상황이었다. 해당 강아지는 그렇게 한바탕 소동을 겪은 후 무사히 다시 주인의 품에 안기게 됐다.

신속한 대처로 주민의 강아지를 살린 김 경위는 “강아지가 (승강기에) 타는 것도 못 봤다”며 “뒤늦게 그 사실을 알고 주인이 잡고 있던 목줄을 빼앗아 무의식적으로 잡아 당겼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 김 경위는 손에 상처를 입었다. 이에 김 경위는 “순간적으로 줄을 잡아당기다 보니 손에 상처가 생겼지만, 지금은 부기만 좀 남았을 뿐 다 아물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경위는 “승강기를 탈 때에는 안전을 생각해서 강아지를 안고 타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