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고픈 악어 먹이 될 뻔한 누 살리는 하마

입력 : 2017-08-30 11:41 | 수정 : 2017-08-31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어의 먹잇감이 될 뻔한 누를 구해주는 인정 많은 하마의 모습이 포착됐다.

3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남아프리카 공화국 크루거 국립공원의 한 강가에서 악어의 먹이가 될 상황에 노인 누(wildebeest)의 생명을 구하는 하마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관광 차 아내 토기(Tokkie)와 함께 크루거 국립공원을 찾은 머빈 반 윅(Mervyn Van Wyk)의 카메라에는 놀라운 광경이 담겼다. 갈증을 달래기 위해 물가를 찾은 누 무리와 임팔라떼. 누 무리 중 한 마리가 목을 축이는 순간, 물속에 매복 중인 거대한 악어 한 마리가 먹이를 덮쳤다.

갑작스러운 악어의 출현에 미처 피하지 못한 누가 한쪽 다리를 물렸다. 어렵사리 잡은 먹이를 놓치지 않으려는 악어. 둘의 밀고 당기는 싸움은 8분 동안 지속됐다. 악어의 집요함에 몹시 지친 누가 생명의 끈을 놓으려는 순간, 지옥 같은 절망으로부터 그를 건져내 줄 구원자가 나타났다.

그것은 바로 하마 한 쌍. 물속에 있던 거대한 하마 한 마리가 악어를 향해 돌진, 위태로운 상황의 누를 구했다. 오른쪽 뒷다리에 부상을 입은 누가 절뚝거리며 뭍으로 올라갔다.



믿기 힘든 장면을 목격한 머빈은 “우린 이 상황을 믿을 수 없었다”며 “다른 동물들을 돕는 하마를 본 적이 없으며 이는 그야말로 놀라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하마의 이런 행위는 자신의 영역표시 행위의 하나일 가능성이 높지만 머빈이 포착한 하마의 경우엔 물속에서 누를 구하려고 시도 맞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크루거 국립공원에서는 맹수로 악명 높은 사자가 엄마 잃은 아기 영양을 정성 들여 돌보는 순간이 포착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Kruger Sighting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