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임팔라 사냥하던 치타들의 멋쩍은 결말

입력 : 2017-09-04 11:37 | 수정 : 2017-09-04 1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팔라를 사냥하던 치타들의 멋쩍은 결말이 포착돼 화제다.

케냐의 한 초원에서 치타 세 마리가 커다란 임팔라 한 마리를 상대로 사냥을 시도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지난 9일 마사이마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영상을 보면 치타에게 제압당한 임팔라 모습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죽은 듯 쓰러져 있던 임팔라가 갑자기 몸을 일으켜 세우더니 강한 생존 의지로 달아나기 시작한다.

그런 녀석을 놓칠세라 치타들이 뒤쫓지만 임팔라의 반격이 만만치 않다. 녀석은 자신의 몸에 들러붙어 공격하는 치타들을 떨어뜨리기 위해 높이 점프를 하거나 뒷발 차기를 시도한다. 예상치 못한 기세에 당황한 치타들이 주춤하는 사이, 임팔라는 보기 좋게 위기에서 벗어난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이 치타들이 임팔라를 쓰러뜨린 후 신속하게 질식시키기에는 사냥감의 몸집이 너무 컸다”며 “뒤늦게 깨달음을 얻은 치타들은 결국 식사를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임팔라는 소목 소과에 속하는 포유류의 일종으로, 케냐와 앙골라 남부, 남아프리카 북부에 걸쳐 분포한다. 뿔은 수컷에만 있으며, 길이는 50∼75㎝. 가늘고 길어서 앞에서 볼 때에는 하프 모양이다. 놀랐을 때는 높이 2∼3m나 뛰어오를 수 있다.

사진 영상=Maasai mara Sighting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