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위 사이로 들어가는 브라질 천연 워터 슬라이드

입력 : 2017-09-06 11:32 | 수정 : 2017-09-06 1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워터파크 슬라이드보다 더 짜릿한 천연 슬라이드’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 주 트린다드 마을의 신기한 관광 명소인 페드라 퀘 엥골(Pedra Que Engole)에 대해 소개했다.

‘삼키는 바위’라는 별명을 가진 이 곳은 폭포수 뒤로 작은 동굴이 있고, 그곳을 통해 슬라이드를 타듯 비밀의 동굴 안으로 미끄러져 내려간다. 동굴 속은 성인 4명이 수용할 만큼 충분한 공간으로 이곳을 지나면 폭포 아래 물밖으로 빠져나갈 수 있다.

천연 속 자연 워터 슬라이드를 즐길 수 있는 ‘페드라 퀘 엥골‘은 브라질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퍼져 하루에도 수십 명의 사람들이 이곳을 찾고 있다.



관광객 캠브리지셔의 제이 페드로(J Pedro)는 “‘삼키는 바위’에 가기 위해선 열대 우림을 20분 동안 걸어야 한다”면서 “바위 사이로 팔을 곧게 펴고 다리를 뻗은 상태로 내려가면 바위 밑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다”고 전했고 콜로라도에서 온 아카타 에스(Agatha S)는 “바위가 당신을 삼키는 것처럼 보이지만 곧바로 작은 풀장으로 안내한다”면서 “처음엔 약간 무섭지만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6년 3월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현재 220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ViralHog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