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제 서커스 페스티벌서 목 부러진 북한 예술단원

입력 : 2017-09-19 14:22 | 수정 : 2017-09-19 14: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izvestia.ru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5회 국제 서커스 페스티벌 ‘아이돌’에서 공중제비 묘기를 펼치던 북한 서커스단원이 공중제비 중 착지 잘못으로 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

공중 묘기를 펼치던 북한 서커스 예술단원이 목이 부러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제5회 국제 서커스 페스티벌 ‘아이돌’에서 공중제비 묘기를 펼치던 북한 서커스단원이 공중제비 중 착지 잘못으로 목이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북한 서커스단원은 이날 페스티벌에서 세계 신기록인 6바퀴 공중제비 도전 중 착지 실패로 매트에 목이 꺾이면서 끔찍한 부상을 입었다. 사고는 두 번째 시도에서 발생했다.

사고 직후 북한 서커스 예술단원들은 스태프의 도움을 받아 의식을 잃은 동료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현재까지 해당 서커스단원의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북한 서커스 예술단은 지난 2014년 ‘아이돌’ 참가차 첫 해외공연을 선보였으며 현재까지 ‘아이돌’에 매년 참가하고 있다.

한편 국제 서커스 페스티벌‘아이돌’은 2013년 조직됐으며 세계 15개국에서 서커스 예술인들이 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볼쇼이 모스크바 국립 서커스장에 모여 묘기를 펼친다.

사진·영상=izvestia.ru / Sun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