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탈진해 쓰러진 여성 굴러서 마라톤 결승선 통과해

입력 : 2017-09-19 17:19 | 수정 : 2017-09-19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ews.com.au facebook, Philip King Storyful
지난달 20일 워싱턴주 터널 비전 마라톤에 참가한 비엘링의 결승선 장면 영상

절대 포기 못하는 젊은 여성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미국 애틀랜타 출신의 마라톤 러너 데본 비엘링(Devon Bieling).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0일 워싱턴주 터널 비전 마라톤에 참가한 비엘링의 결승선 장면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마라톤 결승선을 약 11m 앞두고 탈진해 쓰러진 비엘링. 그녀는 더 이상 달리기가 불가능해지자 땅바닥에 자신의 몸을 굴려 결승선을 통과했다. 비엘링의 포기하지 않는 모습에 이를 지켜보던 관람객들의 힘찬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의료진은 결승선을 통과한 비엘링의 몸을 일으키며 물을 건넸다.

이날 비엘링은 3시간 34분 12초 만에 42.195km를 완주하는 데 성공했다.



비엘링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영상에 영감을 얻었다는 말에 부끄러우면서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영상= news.com.au facebook, Philip King Storyful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