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심장이 밖에서 뛰는 7살 소녀의 사연

입력 : 2017-09-22 15:38 | 수정 : 2017-09-24 1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장이 흉골 밖으로 튀어나오는 희귀병을 앓는 7살 소녀의 사연이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러시아 소녀 베르사비아 바런(7)은 태어났을 때부터 심장이 흉골 밖으로 돌출되는 칸트렐 증후군을 앓았다. 이 병은 심혈관 기형의 일종으로 100만 명 중 5명가량이 앓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베르사비아가 태어났을 때 의사는 아이가 죽을 수 있다고 엄마에게 말했다. 하지만 베르사비아는 심장이 몸 밖으로 돌출된 채로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자라고 있다.



바런의 엄마가 지난 18일 공개한 영상에는 베르사비아의 심장이 뛰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심장은 흉골 사이의 얇은 피부로 나왔다 들어갔다를 반복하며 뛰고 있다. 하지만 베르사비아는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신의 심장이 뛰는 모습을 자랑스럽게 보여준다.

베르사비아는 “나는 세상에서 하나뿐인 심장을 가진 사람”이라며 “나는 내 몸을 사랑한다”고 당당히 말했다.

사진·영상=RM Videos/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