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류현진, 타구에 왼쪽 팔뚝 맞고 교체…PS 앞두고 악재 돌발

입력 : 2017-09-24 11:51 | 수정 : 2017-09-24 1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고 교체됐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0-1인 3회 첫 타자 조 패닉의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았다.

류현진은 볼 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커브를 던졌고, 패닉이 재빠르게 잡아당겼다.

빠른 속도로 날아온 타구에 그대로 맞은 류현진은 순간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으나 곧바로 공을 잡아 패닉을 1루에서 잡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글러브를 벗고 계속 통증을 호소했고,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결국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구원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으로 교체했다.

류현진이 경기 중 타구에 맞은 것은 올해 두 번째다.

류현진은 6월 29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에서 4회 안드렐톤 시몬스의 강한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당시에도 류현진은 한동안 주저앉아 발 상태를 살폈을 정도로 큰 통증을 느꼈다.

결국, 류현진은 부상자명단에 올라 그대로 전반기를 마감했다.

류현진은 병원에서 정밀 검사 결과에 따라 포스트시즌(PS) 출전 여부도 결정될 전망이다.

이날 류현진은 2⅓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고 1점을 줬다.

류현진은 1회 마운드에 올라 던진 첫 공을 얻어맞았다.

▲ 엠스플뉴스 화면 캡처

샌프란시스코 톱타자 고르키스 에르난데스는 시속 143㎞짜리 속구를 잡아당겨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쳤다.

후속 타자의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의 실점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디나드 스팬을 힘없는 1루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4번 타자 버스트 포지에게 중전 안타를 맞아 1점을 줬다.

류현진은 2회에도 선두 브랜던 크로퍼드에게 우전 안타를 내준 뒤 2사 1루에서 투수 매디슨 범가너의 타구를 잡은 3루수 로건 포사이드의 1루 악송구로 두 번째 1, 3루 고비와 맞닥뜨렸다.

그러나 1번 타자 에르난데스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해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46에서 3.47로 약간 올랐다.

다저스는 5회 현재 0-1로 끌려가고 있다.

사진 영상=엠스플뉴스, 네이버TV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