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해경, 세월호 참사 반성 담은 라이브드로잉 영상 공개

입력 : 2017-10-10 15:59 | 수정 : 2017-10-10 16: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경 페이스북 영상 캡처

해양경찰청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반성과 해상안전의 수호 의지를 담은 라이브드로잉 영상을 10일 공개했다.

라이브드로잉은 종이에 밑그림 없이 즉석에서 붓펜을 이용해 빠른 속도로 그림을 그려 영상화하는 기법으로, 이번 작품에는 김효겸 초아커뮤니케이션 감독과 황인상 작가, 해경 직원들이 참여했다.

‘국민과 함께 그리는 우리의 바다’라는 주제를 담은 4분 분량의 영상에는 라이브드로잉 기법을 통해 세월호 희생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표현한 그림이 담겼다. 또 해경의 불법조업 외국어선 단속과정과 태풍 속 구조에 나섰다가 젊음을 바친 해경의 헌신도 담아냈다.

해양경찰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는 당시 구조작업에 나섰던 해경에게 여전히 큰 아픔으로 남아있다”며 “국민만을 위해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의지를 영상에 담았다”고 말했다.

사진·영상=대한민국 해양경찰청/페이스북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