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강하늘 김무열, 두 남자의 엇갈린 기억…‘기억의 밤’ 1차 예고편

입력 : 2017-10-12 14:26 | 수정 : 2017-10-12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하늘, 김무열.

강하늘, 김무열 주연의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기억의 밤’ 1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 ‘유석’(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마저 의심하게 된 동생 ‘진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공개된 예고편은 의문의 살인사건을 중심으로 미쳐가는 동생 ‘진석’과 기억을 잃은 형 ‘유석’의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냈다.

“비 내리던 밤, 낯익은 그곳, 붉게 물든 피아노, 날카로운 비명, 악몽 같은 기억”이라고 흐르는 강하늘의 내레이션에 이어 “비 내리던 밤, 낯익은 그곳, 붉게 물든 피아노, 처절한 비명, 악몽 같은 그날 밤”이라는 김무열의 차가운 목소리가 청각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사건 당일에 생성된 기억의 조각들과 긴박한 추격 장면들은 형제의 서로 다른 기억이 불러올 또 다른 사건을 궁금케 한다. 또 가족사진 속에서 밝게 웃는 형제의 모습 뒤로 “모든 것이 기억났다”는 ‘유석’의 모습은 그날의 진실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강하늘, 김무열의 강렬한 캐릭터와 역대급 연기 변신이 돋보이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기억의 밤’은 오는 11월 말 개봉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