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경없는의사회 감동 영상 조회수 100만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딩고 스낵비디오 유튜브 채널 캡처

국제 의료 인도주의 비영리 독립단체 국경없는의사회가 딩고와 함께 제작한 지난 18일 ‘위급한 상황에서 의사가 도와달라고 한다면’ 영상이 24일 기준 조회수 100만을 넘기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영상은 위급한 상황에서 일반 시민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관찰 카메라 형태로 제작됐다. 페이스북에서 1만 7000건이 넘는 좋아요와 1000회 이상의 공유가 이루어지면서 온라인상에서 회자됐다.

영상은 병원 근처 길에서 갑자기 쓰러진 노인을 보고 달려온 의사가 환자를 살피고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시작한다. 노인을 살피고 당뇨로 인한 쇼크로 파악한 의사가 1차 처치를 위해 도움을 청하자 시민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나서서 도왔다.

가던 길을 멈추고 의사와 함께 부축을 돕거나, 빠르게 달려 편의점에서 물과 사탕을 사오기도 했다. 서로 모르는 사이지만, 이들은 환자가 괜찮을 지를 물으며 더 도울 수 있는 것이 없나 살폈다. 도움에 동참한 시민들은 이후 인터뷰에서 “내가 도움을 못 주는데 진료해 주실 수 있는 분이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넘어진 여성을 위해 직접 붕대를 사 온 남성은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그것밖에 없었다”며 “누구라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돈을 써야 했는데 괜찮았냐는 질문에 시민들은 한 목소리로 ”돈보다 쓰러진 사람을 살리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답해 감동을 선사했다. 환자와 의사는 연기자였지만, 도움을 준 사람들은 늘 우리 옆을 지나가는 시민들이었다.

영상은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의 개소 5주년을 맞아 제작된 것으로, 전세계에서 의료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은 “따뜻한 마음으로 달려와 주신 모든 시민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한국 사무소 개소 5주년을 맞아 우리 단체가 의료진만 참여하는 곳이 아니라 현장에서 벌어지는 의료 활동에 개인이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후원 단체’라는 메시지를 함께 전달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