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면 먹을 때 ‘후루룩’ 소리 가려주는 포크

입력 : 2017-10-25 17:12 | 수정 : 2017-10-25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면을 먹을 때 나는 ‘후루룩’ 소리를 감춰주는 신개념 포크가 등장했다.

일본 닛신식품(日清食品)이 개발한 스마트 포크 ‘오토히코’(音彦)가 바로 그것이다. ‘오토히코’는 면류를 먹을 때 ‘후루룩’ 소리를 내는 것이 익숙하지 않고, 이를 결례로 여기는 서양인들을 위해 개발됐다. 전원을 켜고 스마트폰과 연동하고서 라면을 먹으면, ’후루룩’ 소리를 감지해 스마트폰 앱에서 다른 소리가 흘러나온다.



이 제품은 오는 12월 중순까지 5,000개 주문이 들어올 경우에만 생산 및 판매가 될 예정이다. 가격은 1만4800엔(약15만원)이다.

사진·영상=日清食品グループ公式チャンネル/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