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큐브 맞추기 세계 기록 세운 16세 소년, 본인도 놀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2017 루빅 큐브 대회에 참가한 한국인 학생 조승범(16) 군이 루빅(3x3x3 큐브)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조군은 지난 28일 대회에서 4.59초로 종전 루빅 싱글 최고신기록이었던 패트릭 폰스의 4.69초를 0.1 단축하며 세계기록 보유자가 됐다.

당시 조군은 기록을 세운 순간 본인도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잠시 후 주변에 있던 큐브 마니아들이 함께 기뻐하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대회 참가자들은 조군 주변으로 몰려와 하이파이브와 축하 인사를 건네고 인증샷을 찍으며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조군이 최고 기록을 세운 당시 현장 영상이 유튜브에 공개되자 국내 누리꾼들 역시 많은 관심을 보이고 함께 기뻐했다. 공개된 영상은 현재 조회수 120만을 넘기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조군이 세운 기록은 세계큐브협회의 검토를 거쳐 협회 공식 기록에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 영상=stevecuber1/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