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코피 흘리는 고3 수험생 본 시민들 반응은?

입력 : 2017-11-15 13:14 | 수정 : 2017-11-15 1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바일 콘텐츠 채널 딩고가 ‘코피 흘리는 수험생이 도와 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실험영상을 15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사진=딩고 유튜브 채널 캡처.

“고생한 만큼 다 잘될 거니까 걱정하지 말고…”

코피 흘리는 고3 수험생과 마주한 한 시민이 따뜻한 격려를 보내며 학생의 어깨를 토닥였다. 또 다른 중년 남성은 자신의 손수건을 찢어 학생에게 건넸다.

훈훈한 이 모습은 모바일 콘텐츠 채널 딩고가 15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한 실험영상의 한 장면이다. ‘코피 흘리는 수험생이 도와 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실험에는 다양한 시민들의 훈훈한 반응이 담겼다.

▲ 모바일 콘텐츠 채널 딩고가 ‘코피 흘리는 수험생이 도와 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실험영상을 15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사진=딩고 유튜브 채널 캡처.

코피 흘리는 수험생을 본 시민들은 가지고 있던 휴지를 재빨리 건네거나 인근 가판대로 달려가 화장지와 물티슈를 사오기도 했다.

이들은 따뜻한 격려의 말도 잊지 않았다. “대학가면 할 수 있는 거,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으니까 힘내요”, “과로하지 말고 공부도 몸 생각하면서 해야지”, “조금만 힘내요”라고 말하며 학생을 응원했다.

수능을 하루 앞두고 공개된 해당 영상은 현재 조회수 25만을 훌쩍 넘겼다. 또 좋아요와 댓글이 각각 7000과 1400개 넘기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