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SF영화 같은 평창 홍보영상…해외 네티즌들 호평 쏟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GatewayToKorea.

“놀라운 비디오네요! 정말 멋져요.”(태국)

“영상을 보니 눈물이 나요. 세계 평화를 위해 기도합니다.”(이집트)

공상과학(SF) 영화를 방불케 하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영상에 해외 네티즌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제작한 이 영상은 인공지능(AI) 로봇을 통해 한국과 평창올림픽을 소개한다.



서기 2045년 인간과 인공지능(AI) 간에 벌어진 10년 전쟁에서 인간이 승리한 후 유일하게 살아남은 여성형 휴머노이드 K2018020925는 인간이 전쟁에서 승리한 이유를 알기 위해 인간의 역사와 정신에 관한 데이터를 추적해 분석한다.

이를 통해 인간에게는 AI가 결코 이해할 수 없는 열정, 슬픔, 기쁨, 사랑과 같은 감정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특히 인간에겐 함께 모여서 웃고 춤추고 떠드는 축제라는 흥미로운 문화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그중에서도 한국의 ‘잔치’에 관심을 갖는다.

이어 1950년 한국전쟁 이후 경제성장,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한일월드컵, 촛불집회 등 2018년 평창올림픽에 이르기까지 한국이 걸어온 역사를 접하게 되고, 전 세계 평화와 우정을 실현하는 장으로서 평창올림픽의 의미를 되새긴다.

4분 분량의 영문판 영상은 지난 14일 다국어포털사이트 코리아넷(www.korea.net)의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후 20일 현재까지 총 277만여 건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해외 네티즌의 댓글들은 “영화 같다”는 긍정적인 반응과 평창올림픽에 대한 축하 인사가 주를 이룬다.

해외문화홍보원은 20일부터 한국어판을 비롯해 중국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독일어, 일본어 등 9개국어판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