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패션쇼 도중 미끄러져 넘어진 중국 톱모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출신 패션 모델 시멍야오(奚夢瑤·28)가 패션쇼 도중 미끄러져 넘어졌다.

시멍야오는 지난 20일 상하이에서 열린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 무대에 올랐다. 세계적인 속옷 브랜드가 주최한 이날 패션쇼에서 시멍야오는 화려한 레이스에 꽃 무늬 장식이 달린 속옷 의상을 입고 무대에서 당당한 워킹을 선보였다.

하지만 수많은 관객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긴장했던 탓일까. 시멍야오는 갑자기 중심을 잃고 넘어지고 말았고, 민망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그는 곧 동료 모델의 부축을 받아 일어나 다시 런웨이를 걸었다.

시멍야오는 쇼가 끝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모두 실망시켜서 죄송하며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7년이라는 모델 생활 동안 무수히 넘어졌었다. 그래서 넘어지고 고통이 크다고 해도 다시 일어나 길을 걸어 끝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걸어가야 할 길이 길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걸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시멍야오는 동양적인 마스크로 지난 2010년 ‘엘리트 모델룩 대회’(Elite Model Look)에서 상위권을 차지한 뒤 지금까지 중국 모델계를 이끄는 톱모델로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