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탈리아 유명 치즈 업체들의 열악한 젖소 사육 환경

입력 : 2017-11-26 11:35 | 수정 : 2017-11-26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Compassion in World Farming.

이탈리아에서 가장 유명한 치즈 업체 2곳이 열악한 젖소 사육 환경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국제 동물복지단체 CIWF(Compassion in World Farming)는 이탈리아 치즈업체인 파르메산, 그라나 파나노에 우유를 공급하는 농장 9곳에서 입수한 영상을 25일 공개했다. 연간 50억 유로의 판매고를 올리는 이들 거대 회사가 50만 마리의 젖소를 사육하는 납품 업체들에 동물 복지 지침을 마련하게끔 조치를 취하라고 압박하는 차원에서다.

영상에는 비쩍 말라 기진맥진한 젖소들이 실내에 갇혀 배설물 속에서 뒹구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소들은 다리를 절룩거리기도 했다.

CIWF 측은 “공장식 축산 농가에서의 비참한 삶의 모습을 보여준다”며 “이 동물들은 단지 우리가 먹는 파스타에 뿌려 먹는 치즈를 생산하고자 ‘우유 기계’로 취급받으며 극도로 마르고, 혹사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치즈 생산자 연합회의 대변인은 “고급 치즈 생산을 위한 사양에는 동물 복지에 대한 개념이 포함되지 않는다. 동물 복지는 제품의 질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 요소이기 때문”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낙농업자들 역시 동물 복지 기준을 신경 쓰고 있으며, 연합회는 현재 최소한의 동물 복지 기준이 준수될 수 있도록 하는 인증 체계를 고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영상=Compassion in World Farming/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