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잔혹한 일본 고래잡이 기밀 영상 공개

입력 : 2017-11-30 16:33 | 수정 : 2017-11-30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Sea Shepherd.

해양환경 보존단체 ‘시 셰퍼드’(Sea Shepherd)가 일본 포경선이 잔혹하게 고래를 잡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확보해 28일 공개했다.

2008년 호주 세관 관계자들이 촬영한 이 영상에는 포경선에서 폭약 작살이 발사돼 고래를 맞추고, 살점이 찢긴 고래가 피를 흘리며 포경선 위로 끌어올려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호주 정부는 해당 장면을 2008년 촬영했으나 일본과의 관계가 악화될 것을 우려해 공개를 거부해왔다. 시 셰퍼드 측은 정보공개법을 바탕으로 긴 싸움을 벌여왔고, 5년 만에 이 영상을 입수했다.



시 셰퍼드 호주지부 대표 제프 핸슨은 “잔인하고 무분별하게 고래가 살해되는 모습을 보여준다”며 “작살에 맞은 고래는 오랜 시간 고통스럽게 죽어간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주재 일본대사관 측은 자신들의 고래 연구 프로그램이 “국제포경규제협약(ICRW)을 준수하며 수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국제포경위원회(IWC)가 상업포경을 금지한 1986년 이후 20년 동안 전 세계 바다에서 고래 1만3000마리를 잡았다. 지난해에도 333마리를 잡았으며 앞으로 12년 동안 4000마리를 잡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목은 연구 목적이지만 환경단체는 고래 고기를 얻으려는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