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길 잃은 치매 할머니와 경찰의 아름다운 동행

입력 : 2017-12-04 10:46 | 수정 : 2017-12-04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원 원주경찰서 북원지구대 소속 김기홍(58) 경위(순찰팀장)가 지난달 22일 소초면 장양리 인근 도로에서 실종된 박모(87) 할머니를 찾았다. 사진은 김 경위가 차 타기를 거부하는 할머니를 배려해 그 뒤를 따라 걷는 모습. (사진=강원지방경찰청 제공)

치매에 걸린 80대 노인을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려보낸 경찰관의 사연이 알려졌다.

강원 원주경찰서 북원지구대에 따르면, 지난 11월 22일 오후 8시 40분경 “치매에 걸린 어머니가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기홍(58) 경위(순찰팀장)와 이창근(37) 경사를 비롯한 북원지구대 소속 경찰들은 먼저 신고자를 만나 박모(87) 할머니의 인적사항과 인상착의 등을 수집한 후 수색에 나섰다.

그로부터 3시간 뒤, 한 시민의 제보로 소초면 장양리 인근 도로에서 박 할머니를 찾았다. 현장에 도착한 이창근 경사는 할머니에게 순찰차에 타고 안전하게 이동할 것을 권유했다. 하지만 할머니는 “차를 타면 울렁거린다”며 이를 거부했다.

이때, 30여년 경력의 베테랑 김기홍 경위의 대처가 눈길을 끈다. 김 경위는 먼저 가족들에게 할머니를 찾았다는 사실을 알렸으며 할머니를 억지로 차에 태우지 않았다. 그는 할머니 마음을 편하게 해드리는 것을 최우선으로 판단, 그저 조용히 할머니 뒤를 따라 걷기 시작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이창근 경사는 “할머니가 발견된 곳은 인적이 드문 지점이었으며 당시 날씨가 매우 추웠다. 할머니께서 차에 타시는 게 가장 안전할 것으로 생각했지만, 팀장님의 생각은 달랐다”며 “치매가 있는 분들을 차로 모시는 경우, 갑작스러운 상황 변화로 다칠 수 있다. 우선 가족들에게 연락해 안심케 하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렇게 경찰의 연락을 받은 가족들은 10분도 채 되지 않아 할머니가 발견된 현장에 도착했다. 신고한 아들의 눈에는 눈물이 맺혀 있었다. 이에 대해 이 경사는 “눈시울이 젖어 있는 아들이 어머니를 껴안고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넬 때, 같은 아들의 입장이기에 더욱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이 경사는 “정년이 얼마 남지 않은 팀장님께서 현장에서 노련하게 대처하시는 모습이 후배에게 큰 귀감이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 영상=강원지방경찰청 제공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