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간 편의로 만든 구조물에 죽어가는 사슴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Catherine Veerhusen Facebook / matt pedler youtube
지난 10일 미국 아이오와 주 시더래피즈의 한 도로를 지나던 캐서린 비어호센(Catherine Veerhusen)이 촬영한 사슴무리의 추락사 순간.

다리 아래로 점프하는 사슴 무리의 끔찍한 광경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미국 아이오와 주 시더래피즈의 한 도로를 지나던 캐서린 비어호센(Catherine Veerhusen)이 촬영한 영상 한 편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캐서린이 지난 10일 오후 3시 15분께 남편과 함께 시더래피즈 30번 국도 80번가 사우스웨스트 다리 위를 지나가던 중 다리를 가로질러 달려가는 사슴 무리를 만났다. 앞서가는 수사슴을 쫓아 암사슴 3마리가 다리 콘크리트 펜스 밖으로 점프했다. 10여 미터 높이 낭떠러지임을 미처 몰랐던 사슴들은 추락한 후 즉사했다.

캐서린은 디 모인 레지스터(Des Moines Register: 아이오와 주 디모인에서 발행되는 조간신문)와의 인터뷰를 통해 “다리 반대편에서 사슴들이 갑자기 뛰쳐나와 점프했다”면서 “이런 광경을 결코 본 적이 없으며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이날의 비극적인 광경은 캐서린 뒤를 따르던 사슴 사냥꾼 데니 베니셰크(Denny Benyshek)에 의해서도 목격됐다. 그는 “우리는 사슴을 본 뒤 서행했으며 수사슴이 앞서 달렸고 3마리의 암사슴이 그를 따라갔다”고 설명했다.

아이오와 주 천연자원부 보전 경관 론 레인(Lon Lane)은 “새로 건설된 80번가 사우스웨스트 다리로 인해 죽은 사슴들이 이 지역에 익숙하지 않은 것 같다”며 “또한 사슴 사냥 시즌으로 인해 사냥꾼들이 서식지에서 그들을 밀어내고 있기 때문에 사슴들이 혼란스러울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80번가 사우스웨스트 다리는 100번 국도와 30번 국도를 연결하는 대형 건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10월 개통됐다.

사진·영상= Catherine Veerhusen Facebook / matt pedler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