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단독] 찜질방서 화재경보기 오작동…시민들 긴급대피 소동

입력 : 2017-12-25 11:07 | 수정 : 2017-12-26 1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화재 경보에 놀라 찜질방 로비로 뛰쳐나온 고객들. 독자제공.

24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 김포시 구래동의 한 찜질방에서 화재경보기가 오작동해 찜질방 고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화재 경보는 10여분간 계속 됐고, 목욕탕과 찜질방에서 쉬던 고객들은 황급히 로비로 뛰쳐나왔다.

김포소방서는 화재신고를 받고 소방 펌프차와 구급차 등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점검 결과 연기나 화재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화재경보기가 오작동을 일으켜 발생한 해프닝으로 결론났다. 하지만 고객들은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의 악몽을 떠올리며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