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속 155km 강풍에 부메랑처럼 돌아오는 공

입력 : 2018-01-07 18:11 | 수정 : 2018-01-07 18: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artyn Rosney Twitter
최근 풋볼선수 에안나 오코너(Eanna O’Connor)가 폭풍 엘레노어(Eleanor)가 강타한 해변에서 슈팅하는 모습.

해안으로 찬 공이 부메랑처럼 되돌아오는 신기한 영상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풋볼선수 에안나 오코너(Eanna O‘Connor)가 폭풍 엘레노어(Eleanor)가 강타한 해변에서 슈팅하는 모습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국, 프랑스 등 서유럽 국가에 강력한 폭풍 엘레노어가 닥친 가운데 최근 렌스터 클럽 풋볼 챔피언쉽에서 우승한 무어필드팀 소속 오코너는 케리 카운티 세인트 피난스 만을 찾았다.

언덕 위 오코너가 공을 땅에 놓은 뒤, 해안을 향해 슛을 날렸다. 놀랍게도 멀리 날아간 공은 시속 155km의 강한 폭풍에 떠밀려 오코너가 있는 곳으로 되돌아왔다. 부메랑처럼 되돌아온 공의 모습에 오코너도 놀라는 눈치다.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 사는 트위터 이용자 마틴 로즈니(Martyn Rosney)는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공유했으며 오코너의 영상은 현재 143만 94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Martyn Rosney Twitter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