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람처럼 요염하게 폴댄스 추는 쌍둥이 로봇 스트리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멀지 않은 미래에 섹시한 로봇 스트리퍼들의 등장으로 현대인의 삶에 여러 변화가 올 것이 분명해 보인다.
 
로봇 스트리퍼가 사람처럼 요염한 자세로 폴댄스를 추면 손님은 그 장면을 보면서 즐거워하고 팁도 준다. 성인문화를 즐기는 대상이 ‘사람 vs 사람’이 아닌 ‘로봇 vs 사람’이 될 날이 멀지 않았다는 뜻이다. 현실은 이미 그러한 상상에 훨씬 가까이 다가와 있어 보인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영국 일간지 메트로는 이달 9일(현지시각)부터 1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전시회인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 소개되는 쌍둥이 로봇 스트리퍼에 대해 지난 6일 소개했다.
 
‘#R2Double D’와 ‘#Triple CPU’로 불리는 이 쌍둥이 ‘에로틱 댄서’는 음악에 맞춰 요염하게 폴댄스를 춘다. 허리와 골반을 자유자재로 돌리며 춤추는 모습은 사람과 매우 흡사하다.
 


이 로봇들을 처음 무대에 데뷔시킨 클럽 사파이어라스베이거스(SapphirerLasVegas)는 로봇의 ‘마더보드’가 모든 남성들을 이 곳으로 모이게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자칭 ‘세계에서 가장 큰 신사들의 클럽’으로 불리는 이 클럽은 현재 로봇 스트리퍼들과 함께 영국 전역에서 공연 투어를 하고 있는 중이며 라스베이거스에서의 데뷔를 위해 준비 중이다.
 
사진·영상=sapphirelasvegas /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