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앵글 그라인더로 머리 깎는 중국 이발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앵글 그라인더로 머리 깎는 이발사(유튜브 캡처)

지난 8일(현지시각)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 릭(Live Leak)에 소개된 ‘괴짜 중국 이발사’가 화제다.
 
가위 대신 물건을 갈고 광을 내는 데 사용하는 전동 공구인 앵글 그라인더(angle gridner)를 이발도구로 선택했기 때문.
 
영상에는 한 남성으로부터 그라인더를 전달받은 이발사가 무시무시한 기계소리와 스파크까지 튀겨가며 장비의 성능 테스트를 마친 후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손님의 옆머리부터 깎아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비록 ‘장비의 한계(?)’ 때문인지 세련된 헤어 스타일이 아닌 머리 전체를 빡빡 깎는 것으로 마무리됐지만 친절한 면도 서비스까지 받은 손님의 표정에서 어느 정도 만족해하는 모습을 읽을 수 있다.

영상이 더욱 재밌는 건 이발사와 손님 모두의 표정에 긴장과 두려움이 없다는 것이다. 결국 이 황당한 상황을 즐기며 완벽한 ‘쌍방 합의’하에 진행한 것처럼 보인다.
 
이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은 “그라인더 돌아가는 소리만 들어도 무섭다”, “실제로 역사 속 많은 외과의사들도 이발사였다” 등 다양한 의견들을 남겼다.
 
사진·영상=Let The Show Begi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