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하날씨에 매일 5km 걸어 등교하는 ‘눈꽃송이 소년’

입력 : 2018-01-10 13:24 | 수정 : 2018-01-10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눈꽃송이 머리로 등교한 소년(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9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메트로는 한 중국 소년의 가슴 뭉클한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 신지 타운의 주산바오 초등학교 교장 푸 헹(Fu Heung)이 찍은 사진에는 집에서 학교까지 3마일(약 4.8km)을 걸어온 학생의 모습이 담겨 있다. 

푸 교장은 이 학생의 이름이 알려지길 원치 않았다. 그는 단지 3학년 재학 중인 학생이라고만 밝혀졌으며 올해 10살로 ‘눈꽃송이 소년’(Snowflake Boy)이라고만 말했다. 

사진이 촬영된 날은 기말고사 기간 중 첫날이었고 아침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떨어졌다. 소년은 목도리와 장갑도 없이 추위를 견디며 학교까지 3마일을 걸어왔다. 혹한의 날씨 탓에 소년은 마치 눈꽃이 머리에 피어 있는 듯한 모습으로 교실로 들어왔다. 푸 교장은 교실에 들어가자마자 눈꽃송이를 발견하고 학생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 추운날씨에 부르튼 소년의 양손(유튜브 영상 캡처)

또한 책상에 앉아 있는 소년의 사진 속 양손은 아이 손이라고 볼 수 없었다. 추위로 인해 심하게 부르튼 건 물론 군데군데 피딱지까지 보였다. 

푸 교장은 “슬프게도 소년은 부모 없이 여러 형제들과 나이 많은 친척들과 함께 살고 있다”며 “부모가 높은 임금을 받기 위해 더 큰 도시로 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학교는 그와 같은 처지의 학생들에게 아침 식사를 제공하지만, 기금 부족으로 교실엔 아직까지 난방 시설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년은 힘든 환경 속에서도 불구하고 항상 16명의 급우를 즐겁게 하는 ‘교실의 익살꾼’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News Pres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