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자친구 임신소식에 ‘감성 폭발’한 남자친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서양을 막론하고 아이를 간절히 기다려온 부부에게 ‘임신 소식’ 만큼 감격적인 순간은 없는 것 같다.
 
여자 친구인 데스티니 프린스(22)가 아파트 방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후 남자 친구 반응을 찍은 영상을 외신 케이터스 뉴스 에이전시가 소개했다.
 
그녀의 남자 친구인 리처드 데이비스(23)가 아파트 문을 열고 들어오자 데스티니가 다가가 원피스에 적혀 있는 글씨를 읽으라고 요청한다. ‘나 임신했어’(I‘m pregnant)란 글귀에 그녀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데이비스는 감정이 북받쳐 오르면서 바닥에 무릎을 꿇고 여자친구에게 매달리며 흐느낀다.
 
지난 1월부터 아파트에서 함께 생활 해 온 이 커플은 올해가 가기 전에 그랜서 케이드 데이비스(Granger Kade Davis)라 불릴 남자아이를 맞이할 것이다.
 
미국 테네시 출신인 리처드는 “그녀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제게 말할 줄 꿈에도 몰랐고 심지어 될 가능성조차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그녀는 그날 아침에 ’우리가 다음 달에 다시 시도를 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리처드는 데스티니의 ’의도된 깜짝 소식‘에 “기쁨, 사랑 그리고 흥분으로 완전히 압도당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