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과대 광고에 ‘분노의 폭로’로 보복한 영국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출처(Deadline News)

영국 남학생의 용기 있는 ‘폭로’가 그를 지역 유명인사로 만든 웃지 못할 사연을 외신 데일리 메일이 소개했다.
 
영국 요크셔 할리팩스에 사는 벤 왓슨(19)이란 남성은 하얗고 가지런한, 속칭 ‘할리우드 치아’를 늘 꿈꾸어 왔다. 그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42파운드(한화 약 6만 원)란 거금(?)을 들여 미국의 치과 미용 보조물을 파는 회사를 통해 착탈식 베니어를 주문했다. 이러한 벤의 큰 기대감은 자신의 치아 전체를 본떠 보내는 수고까지 마다하지 않았다.
 
하지만 베니어를 파는 회사의 치명적인 ‘과대광고’ 를 충분히 인지하지 못했던 것이 벤을 불행으로 이끈 시작점이 됐다.

▲ 사진출처(Deadline News)
 
며칠 뒤, 집 우체통에 도착한 상품을 열어 본 후 벤은 폭풍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베니어는 입에 심하게 맞지도 않았을 뿐 아니라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베니어를 직접 착용한 모습이 너무나 우스꽝스러웠기 때문이었다. 이후 벤은 베니어를 착용한 자신의 ‘치아 재난(?)’ 사진과 영상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용기 있는 결심을 했다.
 
그의 친구 모빙 쿠퍼란 사람은 벤의 사정을 알고 그가 올린 사진과 영상에 2만여 건이 넘는 댓글 호응을 얻었다. 이로 인해 벤은 그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유명 인사가 됐고 베니어를 착용한 그와 스냅 사진을 찍기 위해 걸음을 멈추는 행인도 생겼다.
 
얼마 뒤, 상품을 판매한 회사는 벤에게 베니어를 수거해 갔으며 지불했던 돈은 다시 돌려받았다. 그는 “다시는 온라인을 통해 상품을 구입하지 않기도 결심했다”고 말하며 너털 웃음을 지었다.



영상=fun maz/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