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쁜 후기 남겼다고 고객 찾아가 폭행한 판매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쁜 후기를 남겼다는 이유로 고객을 찾아가 폭행을 가한 중국의 한 오픈마켓 판매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최근 중국 상하이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샤오리라는 여성 고객은 오픈마켓 ‘타오바오’의 한 의류 판매자에게 옷을 주문했다. 하지만 한참이 지나도 옷이 배송되지 않자 고객은 후기를 통해 불만을 남겼다. 그녀의 후기를 확인한 판매자는 고객에게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협박을 서슴지 않았고, 급기야 860km 떨어진 고객을 찾아가 무차별적인 폭행을 가했다.

이날 물류센터 CCTV에는 판매자가 고객에게 주먹질과 발길질을 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판매자는 고객이 땅에 나뒹구는 것을 확인하고 그대로 도주했다. 현재 고객은 뇌진탕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안정을 찾고 있다.

경찰은 판매자를 붙잡아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 조사에서 판매자는 고객이 좋지 않은 후기를 남긴 것에 앙심을 품고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영상=惊堂木/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